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문화정보

서울의 문화를 더 알고싶다면

정초 풍물고사 <액맥이타령>

  • 등록일 2021-05-06 00:00
  • 작성자 관리자
  • 100




 

명절에 듣는 우리소리 : <액맥이타령>


<액맥이타령>이 있습니다. ‘액(厄)’이란 사방에서 닥쳐오는 나쁜 운수를 말하는데요, 우리가 요즘 코로나 바이러스가 언제 닥칠지 몰라 마스크를 쓰고 다니고 곳곳에 소독을 하는 것과 것과 마찬가지로, 옛날 사람들도 나쁜 운수를 미리 막아보려고 정초에 풍물패를 청해 액맥이타령을 함께 불렀던 것이지요.


전남 여천군(현 여수시)에 속한 거문도라는 섬은 국가무형문화재로 지정된 ‘거문도뱃노래’라는 뛰어난 어로요가 전승되는 곳인데요, 뱃노래를 부르는 분들이 이 액맥이타령도 아주 잘 불러주셨습니다. 노래가 오래 되다 보니 한잣말이 와전되어 분명치 않은 부분이 있지만, 노래로 액을 막아내는 모양은 충분히 알 수 있습니다.


노랫말을 보면, 액이 다섯 방향에서 쳐들어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동서남북 사방에 중앙을 더해 오방이지요. 각 방위는 저마다의 색을 가지고 있고, 그 방향을 지키는 장군이 있습니다. 동쪽에는 푸른 갑옷을 입은 청제장군이 활을 들고 지키고 있고, 서쪽에는 흰 갑옷을 입은 백제장군이, 남쪽에는 붉은 갑옷을 입은 적제장군이, 북쪽에는 검은 갑옷을 입은 흑제장군이, 그리고 중앙에는 황금색 갑옷을 입은 황제장군이 액이 못 들어오도록 지키고 있습니다.


거문도의 액맥이타령은 굿거리장단으로 되어있어 매우 흥겹고, 상쇠어른이 치는 꽹가리 소리도 감칠맛이 납니다. 이 노래 덕에 올해는 모든 가정마다 편안한 한 해가 되기를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