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문화행사

꼭 가봐야 할 내 주변 문화행사

문화행사

귀달린 백자등잔

전시/미술

귀달린 백자등잔

  • 장소
    KCDF갤러리
  • 기간
    2021-09-08 00:00 ~ 2021-09-13 00:00
  • 시간
    10:00-18:00
  • 대상
    모든 연령
  • 요금
    무료

상세보기

제목:귀달린 백자등잔  내용:전시기간 : 2021-09-08 ~ 2021-09-13전시단체 : 김묘진전시제목▷ [KCDF 갤러리 전시] 귀달린 백자등잔

전시작가▷ 김 묘 진

 

나의 작업은 옛 유물 중 쓰임을 잃은 것을 소재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데 기반을 둔다. 도자기는 무기한 보존되는 재질로 세월이 흘러 연결된 타재료의 부속품이 유식되고 나면 마치 하나의 장식으로 보이는 형태가 남겨진다. 이러한 귀장식은 그 시대의 생활과 미의식을 보여주는 역사적 산물이다. 뚜껑과 몸통을 이어주고, 벽에 걸고, 손잡이 역할을 하던 귀장식의 과거 사용방식을 재현하고, 나만의 조형적 언어로 재해석해 장식적 요소로 활용해 보았다.

 

인간은 예로부터 불을 신성시하고 그 힘을 빌려 소원을 이루고자 했다. 전기가 발명되기 전까지 등잔은 조명도구로 널리 사용되었지만, 지금은 그 쓰임을 잃었다. 현대의 생활공간에서 등잔을 사용하는 방법을 제안하고자 하며, 일상에서 불빛이 주는 안정감과 옛정취를 느낄 수 있는 미적사물이 되었으면 한다.

 

조금은 느리고 번거롭지만 오랜 시간 시선이 머무르고 손이 닿는 사물이 되기를 바란다.

전시제목▷ [KCDF 갤러리 전시] 귀달린 백자등잔

전시작가▷ 김 묘 진

 

나의 작업은 옛 유물 중 쓰임을 잃은 것을 소재로 현대적으로 재해석하는데 기반을 둔다. 도자기는 무기한 보존되는 재질로 세월이 흘러 연결된 타재료의 부속품이 유식되고 나면 마치 하나의 장식으로 보이는 형태가 남겨진다. 이러한 귀장식은 그 시대의 생활과 미의식을 보여주는 역사적 산물이다. 뚜껑과 몸통을 이어주고, 벽에 걸고, 손잡이 역할을 하던 귀장식의 과거 사용방식을 재현하고, 나만의 조형적 언어로 재해석해 장식적 요소로 활용해 보았다.

 

인간은 예로부터 불을 신성시하고 그 힘을 빌려 소원을 이루고자 했다. 전기가 발명되기 전까지 등잔은 조명도구로 널리 사용되었지만, 지금은 그 쓰임을 잃었다. 현대의 생활공간에서 등잔을 사용하는 방법을 제안하고자 하며, 일상에서 불빛이 주는 안정감과 옛정취를 느낄 수 있는 미적사물이 되었으면 한다.

 

조금은 느리고 번거롭지만 오랜 시간 시선이 머무르고 손이 닿는 사물이 되기를 바란다.

위치안내

교통편 안내

  • 지하철
  • 버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