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영상

방구석 1열, 즐감 1순위

국립국악원 360 VR 영상 해금 산조 지영희류(Haegeum Sanjo)

  • 영상출처
    국립국악원[National Gugak Center]
  • 등록일
    2021-07-01

※ 해당 영상 제공처에서 영상 서비스를 중단할 경우 감상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내용

해금은 중국 북쪽의 유목민족이 연주하던 악기로

우리나라에는 고려시대에 전래되었다.


명주실을 꼬아 만든 줄 두 개를 세로로 걸어놓고,

그 사이에 활대에 맨 말꼬리털(말총)을 넣어 줄을 긁어 소리를 낸다.


왼손으로는 줄을 감아쥐는 위치나 쥐었다 풀었다 하는 강도로 음정을 조절한다.

음정과 음색 변화의 폭이 커서 다른 악기에 비해 다양한 소리를

자유롭게 낼 수 있다는 것이 해금의 매력이다.


산조는 민속음악에 뿌리를 둔 기악 독주곡으로,

연주자의 뛰어난 기량과 독창적인 해석을 마음껏 표출할 수 있어서

흔히 '민속음악의 꽃'이라 불린다.


처음에는 느린 진양조 장단으로 시작해서

중모리, 중중모리, 자진모리의 순으로 점차 빠르고 흥겨운 가락으로 변화한다.

같은 산조라도 다양한 가락이 전승되고 있는데,

처음 가락을 구성한 사람의 이름을 따서 OOO류라고 구분한다.


오늘은 지영희류 해금산조 중 중중모리 자진모리를 감상해 본다.



○해금 김지희, 장구 조용복

○장소 : 국민대학교 명원민속관(한규설 가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