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영상
방구석 1열, 즐감 1순위

에이오 AO, 〈도시의 흐름 - 서울(Urban Stream - Seoul)〉

ART & STORY _#09. 2021 글로벌위크 Global Week|에이오 AO, 〈도시의 흐름 - 서울(Urban Stream - Seoul)〉

  • 영상출처
    문화비축기지-유튜브(B축TV)
  • 등록일
    2021-12-15

※ 해당 영상 제공처에서 영상 서비스를 중단할 경우 감상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자막

2021 글로벌위크 Global Week, 《시공공감 Time-Space Resonance》
에이오 AO, 〈도시의 흐름 - 서울(Urban Stream - Seoul)〉
T4 복합문화공간|전시 Exhibition

내용

2021 글로벌위크 Global Week, 《시공공감 Time-Space Resonance》

에이오 AO, 〈도시의 흐름 - 서울(Urban Stream - Seoul)〉

T4 복합문화공간|전시 Exhibition


■ 에이오 AO

팀 AO는 미디어아트, 조소, 설치미술, 소프트웨어 개발, 사진, 영상,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분야를 전공한 5명의 작가들로 구성된 아티스트 그룹으로서 다학제적 연구를 중심으로 작업을 하고 있다. 박근호, 박시오, 소은명, 조민선, 하선경으로 구성된 팀 AO는 빠르게 급변하는 동시대의 흐름, 그 이면의 문제의식들을 도출하고 이를 가지고 대형 설치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서는 현대적 이슈인 ‘쉼’, ‘여백’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흐름’이라는 바람의 물성을 이용한 키네틱 설치 작품을 제작해, 관객에게 잠시 멈추어 본인의 삶에 대해 사유할 수 있는 지점을 제공하려 한다. 팀 AO는 마침표로 종결되는 작업보다 물음표로 시작되는 작업을 추구한다.


■ 〈도시의 흐름 - 서울(Urban Stream - Seoul)〉

우리는 정신없이 빠르게 바뀌는 도시를 살아가고 있다. 조금의 틈, 여유도 갖지 못한 채 다람쥐 쳇바퀴 돌 듯 똑같은 하루를 보낸다. 16대의 대형 선풍기를 통해 쏜살같이 지나가는 바람과 그 흐름(stream) 위에 표류하는 작은 파티클들은, 여유를 가질 새도 없이 시류에 휩쓸리는 우리 현재 대도시의(urban: Seoul) 모습을 대형 키네틱 인스톨레이션 작품으로 표현한다. 파티클들은 한 방향으로만 움직이면서 그 흐름을 벗어날 수도, 역행할 수도 없고, 더 앞서 나갈 수도 없다. 분주히 움직이지만 결국 같은 자리로 되돌아오게 되는 순환구조의 아이러니는 고도로 계산된 바람의 흐름과 속도로 표현되며, 파티클의 밀집도는 도시에서 수집한 수치화된 데이터를 시각화한다. 결과물로 제시될 거대한 스케일의 바람 순환구조와 쉴 새 없이 돌아가는 파티클들은 작품을 바라보는 관람객 자신의 모습을 마주 보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