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새소식

그밖에 궁금한 문화 늬우스

서울공예박물관 전시 추천_방대하고 흥미롭다

  • 작성자
    문화메이트 이우영
  • 작성일
    2021년 7월

1.jpg



서울공예박물관이 지난 7월 16일(목) 부터 사전예약자에 한해 관람이 가능합니다.



코로나19가 다시 심각해져 최근 4단계로 상향조정되면서 개관식은 무기한 연기하고 홈페이지를 통해

각 회 차 별 90명까지만 사전예약을 받아 운영하고 있습니다.


2.jpg


필자는 예약 첫날 7월 16일(금) 오후 사전예약을 한 후 방문해 관람했습니다.


3.jpg


그럼, 우리나라 공예의 역사와 현주소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서울공예박물관으로 함께 가보겠습니다.


4.jpg


서울공예박물관에 도착해 한 건물이 아닌 여러 개의 건물이 연결된 큰 규모에 놀랐습니다.

한회 차에 1시간 20분 동안 관람할 수 있는데, 다소 시간이 짧게 느껴져 관람하고 나오면서도

아쉬울 정도였습니다.


5.jpg


각 관람 회차별로 2시간 정도 시간을 좀 더 늘리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서울공예박물관은 국립중앙박물관을 제외하면 서울에 있는 박물관 중 규모가 가장 큰 편입니다.

기대이상 좋았기에 여러분께 꼭 가보길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서울공예박물관의 전시는 크게 상설전시와 기획전시로 나뉩니다.

상설전시

장인, 세상을 이롭게하다


6.jpg


생각해보면 인류의 역사는 곧 공예발전의 역사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돌, 흙, 나무, 불 등 흔한 자연 소재를 이용해 문명 발전의 토대를 세웠습니다.



장인의 손에서 광석은 금속공예로 흙은 토기에서 다시 청자와 백자로 변화 발전했습니다.

그리고, 나무와 번복 껍데기는 나전칠기 등으로 새롭게 탄생해 공예의 전통이 마련되었습니다.


7.jpg


서울공예박물관에서는 영국사지 출토 금강령 및 금강저, 청동 은입사 향완, 나전 모란넝쿨 무늬 경함, 청자 상감 구름 학 무늬 매병 등 많은 공예품을 직접 볼 수 있습니다.


8.jpg


‘장인, 세상을 이롭게하다’ 상설전시는 공예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한국의 공예발전역사를 시대별로 전시합니다.

각 세분화된 시기별 전시작품 설명은 아래와 같습니다.


장인, 공예의 전통을 만들다(전시1동 2층)


9.jpg
10.jpg

조선의 장인은 국가의 체계적인 관리 아래 국가 행사에 대규모로 동원되어 공예품을 제작하는 한편, 왕실뿐만 아니라 민간에서 필요한 의식주와 관련된 다양한 일상용품을 제작했죠.


11.jpg

유교 사회의 각종 제약 아래 외부 활동이 자유롭지 못했던 조선시대 여성들은 오늘날 관점에서 볼 때 공예 제작자인 동시에 향유자였습니다.


12.jpg


각종 생활용 자수 작품을 직접 만들어 자신뿐만 아니라 가족 모두 사용했습니다.


13.jpg



서울공예박물관 내에는 화각함, 경혜인빈 상시호 죽책, 백자청화 파초 국화 무의 항아리, 이택균이 그린 책가도 병풍 등을 전시합니다.

장인, 근대의 문을 열다(전시1동 2층)


14.jpg






더 많은 내용을 보고 싶으시다면,

https://blog.naver.com/dldndud2714/222446858865

서울문화메이트의 블로그에서 확인해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