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 검색
문화행사
꼭 가봐야 할 내 주변 문화행사

공연

소원을 말해봐 Make A Wish 전시 메인 포스터

전시/미술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소원을 말해봐 Make A Wish

  • 장소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2층 전시실 2, 프로젝트 갤러리 2
  • 기간
    2024-04-23 ~ 2024-08-04
  • 시간
    평일(화-금) 오전 10시-오후 8시│토 · 일 · 공휴일 오전 10시-오후 7시│ 매주 월요일 휴관│관람 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
  • 대상
    누구나
  • 요금
    무료
  • 문의
    전시문의 02-2124-5284 │ 관람문의 02-2124-5248, 5249

상세보기

소원을 말해봐 Make A Wish 2024.04.23. -08.04.8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BUK-SEOUL MUSEUM OF ART 서울특별시

 소원을 말해봐 Make A Wish 

 

 

 

 전시 안내 
[소원을 말해봐]는 가벼움의 시대를 살면서 우리가 잃어버린 것과 회복해야 할 것들에 주목하는 전시이다. 변하지 않는 보편적 가치가 통용되던 과거와 달리, 끊임없는 변화만이 단 하나의 진리가 된 가벼움의 시대에서 불안정한 일상은 ‘뉴 노멀’이 되었다. 사람들은 그 어느 때보다 존재의 가벼움을 느끼며, 또 다른 뉴 노멀이 된 디지털 세계에서 알고리즘이 이끄는 대로 링크를 클릭하며 표류한다. 이러한 현실 속에서 우리는 무엇에 기대어 불안을 덜고 우울과 공허에 잠식당하지 않을 수 있는지, 소통과 공생, 안녕과 행복 등 우리가 잃어가는 중요한 것들을 어떻게 다시 손에 쥘 수 있는지 고민할 수밖에 없다. 어쩌면 지금이야말로 램프의 지니를 소환하여 소원을 빌 때인지도 모른다. 


[소원을 말해봐]에는 새로운 이야기와 지혜를 전달해 줄 여덟 명의 작가가 ‘안내자’로서 등장한다. 전시는 크게 두 부분으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첫 번째 섹션은 개인의 불안, 고립 등의 사회적 징후들이 무속, 신화, 설화 속 ‘유령’과도 같은 존재를 통해 소통과 화해, 공생으로 바뀌어 나가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작가들로 채워진다. 부표 없이 떠도는 인간에게 방향성을 제시하고 고유한 서사를 통해 삶의 지혜를 들려준다는 점에서 첫 네 명의 안내자가 제시하는 작품들은 이 세계에서 저 세계로, 현실에서 영적인 공간으로, 갈등계에서 치유계로 들어가는 포털의 역할을 한다. 나오미는 사라져 가는 것들에 관심을 두고 과거와 현재, 인간과 신을 매개하는 마술적 공간을 구성한다. 제이디 차와 권희수는 페미니즘의 시각에서 타자성을 탐구하고 한국 신화, 설화, 무속의 요소를 활용하여 초월적이면서도 지혜로운 존재들을 각각 회화와 3D 애니메이션으로 형상화한다. 다발 킴은 이분법적 성 정체성을 융합하는 통찰을 시도하며 신체와 의복의 경계를 허문다.


두 번째 섹션은 ‘참을 수 없이’ 가벼워진 존재감을 회복하고 내적 결핍을 극복하는 가능성을 보여주는 작가들이다. 또 다른 네 명의 안내자들은 마치 소원을 들어주는 램프의 지니처럼 실천적이고 즉각적이면서도 유쾌한 방법을 제안한다. 이들은 간절한 염원과 기도를 통해 불안과 공허에서 벗어나는 것은 물론이고, 나와 타인을 위한 행복과 내적 충만함을 위해 어떤 실천이 가능한지 보여준다. 홍근영은 관람객들의 불행을 점토 조각 형태로 수집하여 행운의 부적으로 바꾸는 연금술을 보여준다. 신민은 관람객들이 소원을 붙일 수 있는 거대한 인물상을 제작하여 각자의, 또 서로의 내면을 들여다보게 한다. 이원우는 그리스 로마 시대에서 온 것 같은 조각상이 솜사탕을 건넨다는 연출을 통해 타인을 향한 상냥한 태도를 보여줌으로써, 인간 접촉이 약화되고 비물질적 정보 소비에 익숙해진 현대인들이 잃어가는 중요한 가치들을 상기시킨다. 김한샘은 RPG 비디오 게임처럼 보이기도 하고 종교화처럼 보이기도 하는 이미지를 통해 영웅의 구원 판타지를 현실에 대입해 보도록 유도하여, 가벼움의 시대가 우리를 헛헛하고 공허하게 만들더라도 당면한 문제를 해결해 내는 영웅처럼 우리도 현실 문제를 직면해 스스로를 구원할 수 있다는 희망을 제시한다.


일종의 ‘영적 여행’으로 제시된 이번 전시는 가벼움이 삶을 낱낱이 흩어놓더라도, 인간은 여전히 존엄성과 정신적 자유를 누리는 조건을 지켜낼 수 있다는 믿음을 보여주고자 한다. 작가들에게서 시작된 이야기들이 관객 각자의 이야기들로 이어져서 자신만의 서사와 신화, 그리고 간절한 기도를 만들어 내고, 이것이 연결되어 세대를 거듭해 전승되는 지혜가 되기를 바란다.

 

 

 ※ 해당 행사 상세 정보는 상단의 '홈페이지 바로가기' 에서 참고 부탁드립니다.

관광 명소

관광지, 위치, 문의전화, 홈페이지로 구성된 관광 명소 테이블
관광지 위치 문의전화 홈페이지
* 해당 정보는 서울열린데이터광장 에서 제공하는 관광 명소 정보입니다. (https://data.seoul.go.kr/dataList/OA-21050/S/1/datasetView.do)

관광 음식

관광지, 위치, 문의전화, 홈페이지로 구성된 관광 음식 테이블
관광지 위치 문의전화 홈페이지
* 해당 정보는 서울열린데이터광장 에서 제공하는 관광 음식 정보입니다. (https://data.seoul.go.kr/dataList/OA-21054/S/1/datasetView.do)

관광 쇼핑

관광지, 위치, 문의전화, 홈페이지로 구성된 관광 쇼핑 테이블
관광지 위치 문의전화 홈페이지
* 해당 정보는 서울열린데이터광장 에서 제공하는 관광 쇼핑 정보입니다. (https://data.seoul.go.kr/dataList/OA-21053/S/1/datasetView.do)

위치안내

교통편 안내

  • 지하철
    7호선 하계역 1번 출구 도보 5분 거리에 등나무공원 내 / 7호선 중계역 3번 출구 도보 5분 거리에 등나무공원 내
  • 버스
    • 순환 초록(지선)버스: 1131, 1135, 1137, 1140
    • 지선 파랑(간선)버스: 100, 105, 146
    • 광역 노랑(순환)버스: 15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