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영상
방구석 1열, 즐감 1순위

인터뷰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 즐거움을 말하다

서울공예박물관 2021 개관특별기획전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 즐거움을 말하다

  • 영상출처
    서울공예박물관-유튜브(SeMoCA TV)
  • 등록일
    2021-12-31

※ 해당 영상 제공처에서 영상 서비스를 중단할 경우 감상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자막

즐거움을 빚다
악기연주와 활쏘기는 서울의 풍류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분야입니다. 구전으로 내려오던 ‘국수무늬’울림통을 만들어 풍부한 소리의 감독을 되살린 악기장의 가야금과 17대를 이어온 노력으로 명맥을 이어온 궁장의 활을 통해 이를 느껴보실 수 있습니다.

내용

#Regional_Craft

#손끝으로_이어가는_서울의_공예

#즐거움을_말하다


서울공예박물관은 개관을 기념하는 특별전으로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를 2021년 7월16일부터 2021년 11월 28일까지 선보였습니다.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의 작품과 삶을 조명하는 전시로 격동의 역사 속에서도 우리전통 공예의 기술을 이어받아 그 솜씨를 펼치고 후세에 전하기 위해 평생을 바친 그들의 이야기를 담고자 했습니다.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를 거치며 장인들의 설 자리가 크게 줄어들었지만 현재에도 서울에는 최고의 물품을 만들어냈던 경공장들의 솜씨를 손끝으로 이어가는 장인들이 있습니다. 현재 서울무형문화재는 총 53개 종목인데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에서는 그중 22개 종목의 공예 장인들을 “편안함을 만들다”, “품격을 이루다”, “즐거움을 빚다”라는 주제로 선보였습니다.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 전시 컨텐츠의 일부였던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의 작품제작과정과 인터뷰를 통해서 우리전통공예를 조금 더 가까이 만나보세요. 

우리의 공예가 과거의 유산으로만 남지 않도록 손에서 손으로 전통을 이어온 장인들 그리고 긴 시간의 노력과 정성을 통해서 빛나는 작품들을 만들어온 그들의 작업과정을 영상을 통해서 좀 더 이해해보실 수 있습니다. 


즐거움을 빚다

악기연주와 활쏘기는 서울의 풍류를 보여주는 대표적인 분야입니다. 구전으로 내려오던 ‘국수무늬’울림통을 만들어 풍부한 소리의 감독을 되살린 악기장의 가야금과 17대를 이어온 노력으로 명맥을 이어온 궁장의 활을 통해 이를 느껴보실 수 있습니다. 


즐거움을 빚다

00:00 궁장 권무석

00:48 악기장 김복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