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영상
방구석 1열, 즐감 1순위

인터뷰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 편안함을 말하다

서울공예박물관 2021 개관특별기획전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 편안함을 말하다

  • 영상출처
    서울공예박물관-유튜브(SeMoCA TV)
  • 등록일
    2021-12-31

※ 해당 영상 제공처에서 영상 서비스를 중단할 경우 감상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자막

편안함을 만들다
편안함은 공예의 가치를 드러내는 중요한 덕목의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예품에 깃들어 있는 편안함은 그 쓰임을 통해서 드러나게 됩니다.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의 한 코너였던 [편안함을 만들다]에서는 가구류와 문방구류, 식기류 등의 쓰임새와 더불어 독서하거나 편안하게 휴식하는 모습을 가늠해볼 수 있습니다.

내용

#Regional_Craft

#손끝으로_이어가는_서울의_공예

#편안함을_말하다


서울공예박물관은 개관을 기념하는 특별전으로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를 2021년 7월16일부터 2021년 11월 28일까지 선보였습니다.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의 작품과 삶을 조명하는 전시로 격동의 역사 속에서도 우리전통 공예의 기술을 이어받아 그 솜씨를 펼치고 후세에 전하기 위해 평생을 바친 그들의 이야기를 담고자 했습니다. 

일제강점기와 산업화를 거치며 장인들의 설 자리가 크게 줄어들었지만 현재에도 서울에는 최고의 물품을 만들어냈던 경공장들의 솜씨를 손끝으로 이어가는 장인들이 있습니다. 현재 서울무형문화재는 총 53개 종목인데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에서는 그중 22개 종목의 공예 장인들을 “편안함을 만들다”, “품격을 이루다”, “즐거움을 빚다”라는 주제로 선보였습니다.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 전시 컨텐츠의 일부였던 서울무형문화재 장인들의 작품제작과정과 인터뷰를 통해서 우리전통공예를 조금 더 가까이 만나보세요. 

우리의 공예가 과거의 유산으로만 남지 않도록 손에서 손으로 전통을 이어온 장인들 그리고 긴 시간의 노력과 정성을 통해서 빛나는 작품들을 만들어온 그들의 작업과정을 영상을 통해서 좀 더 이해해보실 수 있습니다. 


편안함을 만들다

편안함은 공예의 가치를 드러내는 중요한 덕목의 하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예품에 깃들어 있는 편안함은 그 쓰임을 통해서 드러나게 됩니다. “손끝으로 이어가는 서울의 공예”의 한 코너였던 [편안함을 만들다]에서는 가구류와 문방구류, 식기류 등의 쓰임새와 더불어 독서하거나 편안하게 휴식하는 모습을 가늠해볼 수 있습니다. 


편안함을 만들다

00:00 칠장(옻칠) 손대현

02:14 칠장(칠화) 김환경

04:17 칠장(황칠) 홍동화

05:30 칠장(남태칠) 정병호

06:46 필장(백모필) 전상규

09:00 필장(황모필) 정해창

09:39 나전장 정명채

11:45 오죽장 故윤병훈

12:33 소목장(가구) 김창식

13:35 소목장(창호) 심용식

15:44 옹기장 배요섭

16:54 입사장 최교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