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영상
방구석 1열, 즐감 1순위

[2022 Gugak in project music clip] #11 조희영(Hee Young CHO) - 먼동이 틀 무렵(At the Break of Dawn)

[2022 Gugak in project music clip] #11 조희영(Hee Young CHO) - 먼동이 틀 무렵(At the Break of Dawn)

  • 영상출처
    국립국악원[National Gugak Center]
  • 등록일
    2022-08-10

※ 해당 영상 제공처에서 영상 서비스를 중단할 경우 감상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자막

[조희영 Hee Young CHO]
조희영은 가야금 창작자로서 제 자신의 감정을 선율로 표현하여 관객이 공감되고 서로 바라볼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고 있다. 수많은 표현들을 배워, 그 표현들을 제 자신만의 느낌으로 바꾸어 연주하고 곡을 창작하며 본인만의 음악세계를 넓혀가고 있다.
As a “gayageum” zither composer, Jo Heeyoung translates her own feelings into melodies for music that can arouse the empathy of the audience and induce their self-reflection. She has been expanding her musical world by learning various expressions, converting them into her own feelings and composing and playing music based on those feelings.

내용

[조희영 Hee Young CHO]

조희영은 가야금 창작자로서 제 자신의 감정을 선율로 표현하여 관객이 공감되고 서로 바라볼 수 있는 음악을 만들고 연주하고 있다. 수많은 표현들을 배워, 그 표현들을 제 자신만의 느낌으로 바꾸어 연주하고 곡을 창작하며 본인만의 음악세계를 넓혀가고 있다. 

As a “gayageum” zither composer, Jo Heeyoung translates her own feelings into melodies for music that can arouse the empathy of the audience and induce their self-reflection. She has been expanding her musical world by learning various expressions, converting them into her own feelings and composing and playing music based on those feelings.


----------

[곡소개 Work Description]

먼동이 틀 무렵 At the Break of Dawn

먼동이 틀 무렵은 문화 예술평론가 故 박용구 선생이 백수를 맞이해 출간한 '먼동이 틀 무렵, 박용구 백 년의 편력'을 읽고 20세기 척박했던 한반도의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변화의 바람을 불러일으킨 고인의 인생 여정을 담은 작품이다. 칠채 장단을 중심으로 전통적인 선율과 현대적인 선율을 자유롭게 넘나드는 다채로운 주법을 통해서 르네상스적인 문화예술인의 길을 걸어온 고인의 삶을 극적으로 표현하였다.

“At the Break of Dawn” was inspired by a book Sympoca Synopsis: Document of the Morning Age ? Documents for Life and Works of Yong-Koo Park, published in commemoration of the 99th birthday of an arts critic, the late Yong-Koo Park. The piece is about a life-long journey of Park, who brought about a wind of change to the artistic community of South Korea during the 20th century. Through the dynamic playing of traditional as well as modern tunes based on a “chilchae” rhythm, the piece portrays, in a dramatic way, the life of Park who lived a life of a Renaissance man.


[출연자 Performer] 

가야금(Gayageum) 조희영 (HeeYoung CHO)


[장소 Location]

돌문화공원 Jeju Stone Park

제주 돌문화공원은 제주생성과 제주인류문화의 뿌리가 되어온 돌문화, 설문대할망신화, 민속문화를 집대성한 역사와 문화의 공간이다. 제주 섬을 창조한 여신 설문대할망과 오백장군의 돌에 관한 전설을 테마로 드넓은 대자연의 대지위에 제주돌문화의 면면과 제주민의 생활상 등을 직접 접하고 관람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되어 있다.

Jeju Stone Park is a historical and cultural space that brought together Jeju Island’s stone culture, folk culture and the mythology of “Seolmundae Halmang” (a grandmother named Seolmundae) which have been served as the foundation of the island itself and its human culture. The park’s main theme is based on the legends about Seolmundae Halmang, a goddess credited with creating Jeju Island, and the stones of “Obaek Jangun” (five hundred generals). Visitors can learn about various aspects of the island’s stone culture and the life of its inhabitants.


[문의]

E-Mail : synawi@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