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 검색
영상
방구석 1열, 즐감 1순위

[2022 Gugak in project music clip] #17 모락모락(MorakMorak) - 달밤 (Moonlit Night)

[2022 Gugak in project music clip] #17 모락모락(MorakMorak) - 달밤 (Moonlit Night)

  • 영상출처
    국립국악원[National Gugak Center]
  • 등록일
    2022-09-21

※ 해당 영상 제공처에서 영상 서비스를 중단할 경우 감상이 어려울 수 있습니다

자막

♥Gugak in[人]과 함께 하는 ‘취.香.저.격’ 이벤트♥
국립국악원 유튜브 계정을 구독하고, 매주 공개되는 ‘국악in[人]’ 영상에
감상평을 남겨주신 분들 중 매월 10분을 선정해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을 향으로 담은 “떡살X향 드롭퍼 오일”을 보내드립니다.
흙 내음 가득한 상쾌한 향기로 온전한 쉼의 공간을 만들어 보세요.

당첨자는 매월 첫째주 영상 더 보기란에 공지됩니다.

내용

----------

[모락모락 MorakMorak]

국악앙상블 〈모락모락〉은 아름다운 소리를 통해 우리 마음에 따뜻한 김이 모락모락 피어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음악을 만들고 연주한다. 우리나라 전통 성악 ‘정가’의 고유한 정서와 전통악기의 깊은 음색, 그 위에 재즈 화성을 얹으면서 만들어지는 부드럽고 새로운 형태의 음악을 지향하고 있다. 작곡가와 연주자가 구분되지 않고, 음악을 만드는 과정에서 구성원 모두가 각자의 악기에 어울리는 소리를 직접 찾아가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A Korean traditional music ensemble, MorakMorak composes and plays music hoping that beautiful sounds it creates could warm up the heart of everyone. The band has been seeking to create soothing and delicate music based on the emotional uniqueness of Korean classical vocal music, the deep tones of traditional musical instruments and the harmony of jazz music. There is no distinction between a composer and a musician in MorakMorak: in the process of composing music, each of the band members searches for sounds that best fit his/her musical instrument.


----------

[곡소개 Work Description]

달밤 moonlit night (작곡 강안나 composed by Kang Anna)


사람이라면 누구든지 살아가면서 ‘희로애락(喜努哀樂)’의 감정을 느끼면서 살아간다. 각자가 겪은 희로애락은 다르지만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공연으로, 국악과 재즈가 어울려 평온함과 잔잔한 여운이 관객들의 마음속에 스며들 수 있길 바라며 창작된 ‘달밤’은 윤동주의 시 '달밤'에 멜로디를 붙여 노래 한 곡이다. 어쩔 수 없는 현실의 상황 때문에 슬픔을 느끼는 화자의 외로움을 정가의 선율에 생황의 음색으로 담담하게 풀어내어 시의 여운을 표현해 보았다.

We all experience emotions of joy, anger, sorrow and pleasure in our life. Although such emotions may differ from person to person, we can share each other’s feelings. “Moonlit Night” is an original piece of music with lyrics from Yun Dong-ju’s poem “Moonlit Night.” The piece was composed with a hope that the harmony created by Korean traditional music and jazz could bring peacefulness and serenity to the audience’s mind. Using the melodies of classical vocal music and the tones of the “saenghwang” (a traditional wind instrument), the piece expresses the impressions from the poem by portraying the solitude of the narrator who feels grief over situations that are beyond his control. 


[출연자 Performer] 

피아노 Piano 강안나 Kang Anna

정가 Jeong-ga 조의선 Cho Uisun

생황 Seanghwang 손새하 Son Saeha

타악 Percussion 신원섭 Sin Wonseop


[장소 Location]

고창읍성 Gochangeupseong Fortress

옛 고창 고을의 읍성으로 모양성(牟陽城)이라고도 하는데, 백제 때 고창지역을 모량부리로 불렀던 것에서 비롯되었다. 나주진관, 입암산성 등과 더불어 호남내륙을 방어하는 요충지로, 단종 원년(1453)에 세워진 것이라고도 하고 숙종 때 완성된 것으로 추정된다.

Gochangeupseong Fortress is a medieval village fortress in Gochang-eup area. It is also known as “Moyangseong” because the name of the area was called “Moryangburi” during the period of the Baekje kingdom. Along with Najujingwan Military Camp and Ibamsanseong Fortress, Gochangeupseong Fortress was a strategic point for the defense of the inland Honam region. Some argue that the fortress was built in 1453, the first year of King Danjong’s reign, while others estimate that it was constructed during King Sukjong’s reign.


[문의] 

E-Mail : synawi@korea.kr